검색하기
아이디
ID저장
비밀번호
로그인
 
전체보기
자유롭게
기술질문
제안
자료
 
수정 삭제 리스트
 
어느 여대생의 일기~~~
작성자: 나그네 (ip: 211.2.*.*)
작성일 : 10-05-28 16:25 / 조회수 : 6200

어느 여대생의 일기....


난 오늘도
생면부지의 남자와
잠자리를 같이 했다

대체 이번이 몇 번째 인가..?

이젠 세는것 마져
별 의미가 없을 지경에 이르렀다.

 

오늘도 역시
잠에서 깨어보니
허리는 쑤시고 골반이 땡긴다.

피곤하기도 하고..
미치겠다.

자세가 좋지 않았었나보다.

자세에 신경을 썼었야 했는데....
이제 후회 해도 소용없고...
몸이 영 말을 듣지 않는다.

 

내가 언제 잠이 들었는지도
기억도 안난다 . . .

그리고... 여전히
오늘도 다른 낯선 남자가
옆에서 쿨쿨 자고 있다.

이번이 첨은 아니다
바로 어제도
생전 첨보는 남자가
내 옆에서 자고 있었다


 

어제는 아버지뻘되는 남자였다.

잠을 자는 남자가 매번 틀린다.

정신을 차려야 겠다고..........
인간이 되자고
그렇게 내 자신에게 다짐 했건만
뜻대로 되지않는 내 자신이 정말로 밉다..

지난번에도 자고 있다가
친구한테 들키는 바람에
망신을 톡톡히 당한적도 있었다

 


아~~ 난,

정말 구제할 수 없는 인간이란 말인가? . . . . . .

*

*

*

*

*

*

*

이젠 , 전철에서 그만 자야겠다. .ㅎㅎㅎ



 

 
댓글 타이틀
댓글
 
잉여맨  (ip: 112.1.*.*)   10-05-28 18:42
댓글달기
 
 
댓글
작성자
 
비밀번호
 
수정 삭제 리스트